[종합] "너무 화나" 뿔난 전지현 가족들, 사과 없는 '가세연'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가세연'의 난데없는 이혼설 제기에 전지현의 가족들이 화났다. 전지현은 즉시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밝혔고 그의 시모까지 "너무 화나는 날"이라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그럼에도 가세연은 자의적 해석을 펼치며 반성없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3일 전지현의 소속사 문화창고 측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퍼트린 전지현, 최준혁 부부의 이혼설, 별거설을 전면 부인했다. 이와 함께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배우 전지현과 그의 가족이 이혼설, 별거설을 전면 부인했다. [사진=조이뉴스 포토DB]

앞서 '가세연' 측은 자신의 유튜브 방송을 통해 전지현, 최준혁 부부가 관계에 위기를 겪고 있다고 폭로했다. 심지어 최준혁 대표가 '전지현 남편 하기 싫다고 집을 나갔다'고 말해 파장을 일으켰으나 이는 사실이 아닌 루머로 드러났다.

전지현 소속사 측의 법적 대응 예고와 함께 최준혁 대표의 대응도 화제가 됐다. 최준혁 대표는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에 '젼젼(전지현) 남푠(남편) 하고 싶어요'라고 글을 적어 게시했다. 이는 애니메이션 '슬램덩크'를 패러디한 사진이었다.

더불어 전지현의 시어머니로 알려진 이정우 패션 디자이너는 이날 자신의 SNS에 샐러드 사진과 함께 "오늘은 너무 화나는 날이라 자칫 자제력을 잃고 빵을 먹을 뻔했지만 잘 참아내고 상추 3장씩을 빵 대용으로 하고 남은 채소들을 잘게 다져 그릭 요거트로 소스를 만들어 올려 먹음"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날 하루종일 전지현, 최준혁 부부의 이혼설이 화제가 돼 이로 인한 감정을 표현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흘러나왔다.

그럼에도 '가세연' 측은 반성하지 않는 모양새다. '가세연'은 이날도 라이브 방송을 켜고 "전지현 씨 잘 살고 있답니다"라고 한 발 물러섰지만 반성의 기미는 보이지 않았다.

심지어 김용호는 최준혁 대표가 올린 '슬램덩크' 패러디 사진에 "'잘 살고 있는 거 아니냐'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나는 전지현 남편을 하다가, 잠시 방황을 하고, 얻어맞는 사건이 있다가, 다시 전지현 남편 하고 싶어요' 아니냐"라고 자기 식으로 해석했다. '슬램덩크' 패러디 사진만 볼 것이 아니라, 전후 스토리를 봐야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그러면서도 "내 해석이 맞는 건지는 잘 모르겠다. 그동안 여러 가지 방황하는 시간과 힘든 일이 있었다는 걸 암시한다"라고 덧붙였다.

전지현은 최준혁 대표와 2012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 둘을 두고 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아신전'과 드라마 '지리산' 방영을 앞두고 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전지현 측 "이혼설 사실무근, 강력 법적 조치 취할 것"(공식)

    "남편 하고 싶어" 전지현♥최준혁, 유쾌한 이혼설 대처법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