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LA 룸살롱 출신? 발 들여 본 적도 없다" 해명

한예슬이 룸살롱 접대부 출신이라는 루머에 반박했다. [사진=한예슬 유튜브]

[아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배우 한예슬이 'LA 룸살롱 출신'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한예슬은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에 '다 얘기 해드릴게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한예슬은 'LA 룸살롱 출신'이라는 루머에 "한 번도 가본 적도 없고 발을 들여본 적도 없다"라며 "난 옷가게, 백화점, 음식점에서 아르바이트하며 편입을 준비하던 평범한 학생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편입 준비 과정에서 슈퍼모델 대회를 나가보라고 해서 나갔다가 1등을 했고, 1등을 했기 때문에 한국 본선 대회에 참여해야 한다는 엄청난 압박을 받아서 한국에 왔다. SBS에서 나를 데려왔고, 나 혼자 비행기 타고 왔다. 어머니는 미국에서 화장품 가게를 했다"고 해명했다.

한예슬은 그동안 온갖 루머에도 침착하게 대응했지만 '버닝썬 여배우' 주장에 법적 대응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회적 폭력이다. 한 사람의 인생을 송두리째 짓밟는 짓이다. 살인 미수와 뭐가 다르냐"며 "소송까지 가야할 것 같다. 결과가 어떻게 나오는지 끝까지 기다려달라"고 강조했다.

/정명화 기자(some@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