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최지우까지 '도넘은 폭로'…끙끙 앓는 연예계 "대응책 없나"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이번엔 최지우다. '가세연'의 위험한 폭로가 끝이 없다.

최근 한예슬과 날을 세웠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은 지난 9일에도 어김 없이 '썰'을 풀었다.

유튜버 김용호는 한예슬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과 남자친구 류성재에 대한 의혹을 해명한 것에 대해 "반박을 기다렸고 지켜봤다. 진정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한예슬과 최지우 [사진=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그러면서 이번엔 최지우를 저격했다. 최지우 남편의 사진과 이름, 운영하는 사업체를 공개하며 의문부호를 던졌다.

김용호의 폭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숱한 연예인들의 루머와 사생활을 끄집어냈다. 최근 들어 폭로의 수위는 더 높아지고 있다. "우리가 언제 단정지어 이야기 했느냐" "받아쓰는 언론이 더 문제"라고 맞받아치며 문제의 본질을 흐리기도 했다.

최근 김용호는 한예슬, 고소영, 최지우, 한가인, 차예련 등이 한 자리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이 사진에 대해 "잘 보면 뒤에 화면이 가라오케다"라며 이들이 날을 잡아 모이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들 중 한 명이 한예슬에게 현 남자친구를 소개해줬다고도 했다. 이들을 향해 "3일 간 SNS를 중단하라"는 협박성 요구도 했다.

가라오케가 아닌, MAMA 시상식 송년회 자리에서 다함께 찍은 사진이라고 알려지자 자신들의 발언을 번복했다. '가세연' 측은 라이브 방송에서 "이 사진이 가라오케는 아니다. 정장과 드레스를 입고 있지않냐. 누가 가라오케 갈 때 이렇게 입고 가냐"라고 말했다. 물론 이들에 대한 사과 한마디 없었다.

한예슬이 자신을 둘러싼 논란을 해명하고 있다. [사진=사진=한예슬 유튜브]

가세연의 도넘은 폭로전에 연예 기획사들의 속앓이도 계속 되고 있다.

최근 가세연에 이름이 언급된 한 연예인의 소속사 관계자는 "대응할 가치도 없다"라면서 "물리적 폭력보다 더한 인권 유린이지 않냐. 속상하고 화가 나지만 이슈가 커지는 게 그들이 바라는 것 아니겠느냐. 무대응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 역시 "대응을 하자니 장단에 놀아나는 것 같고, 무대응 하자니 그걸 진실로 믿는 사람들이 있을 것 같아 고민이다"라고 한숨 쉬었다.

한예슬은 가세연의 폭로전에 이례적으로 해명한 연예인이다. 한예슬은 지난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남자친구 류성재 과거, 버닝썬 마약 여배우 의혹, 미국 LA 룸살롱 출신 루머, 의료사고 논란 등에 대해 모조리 해명했다.

한예슬은 "악플러를 선동해서 허위사실과 말도 안되는 가십과 루머로 상처를 주고 인생을 망가트리고, 커리어를 짓밟는 행위. '학폭'이랑 뭐가 다르냐 싶다. 사회적 폭력이다. 한 사람의 인생을 송두리째 짓밟는 짓이다. 살인 미수와 뭐가 다르냐"며 목소리를 높이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한예슬 "버닝썬 여배우? 보디가드 둘러싸여 놀았는데 무슨 마약"

    한예슬 "美 LA 룸살롱 출신? 가본 적도 없어…당신은 살인미수"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