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의생2' 조정석 "정경호, 살갑고 애교 많아…준완이와 달라"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슬의생2' 조정석이 가장 캐릭터와 닮은 배우로 김대명을, 가장 안 닮은 배우로 정경호를 꼽았다.

조정석은 10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연출 신원호, 극본 이우정) 제작발표회에서 캐릭터와 가장 많이 닮은 배우로 김대명을 꼽았다.

배우 유연석, 김대명, 전미도, 조정석, 정경호(왼쪽부터)가 10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사진=tvN]

반대로 가장 안 비슷한 배우로 정경호를 선택한 그는 "실제론 살갑고 애교도 많다. 애교를 부리는 스타일은 아닌데 사람 자체가 살갑다"라며 "하지만 준완이는 겉바속촉이라 그런 부분이 다르다"라고 설명했다.

본인도 닮지 않았느냐는 박슬기의 질문에 "글쎄요?"라고 말한 조정석은 "원래 성격이 이렇지 않은데 익준이를 2년 넘게 만나다 보니"라며 "익준이는 특이하다. 그런 익준이를 닮아가는 것 아닌가 싶다. 프로페셔널하게"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연석 역시 조정석과 비슷한 생각이라며 "일치하는 부분, 다른 부분이 다 있는데 실제와 캐릭터가 비슷해져 가는 느낌이 있다. 종종 다섯 명이 모여 있으면 '드라마와 똑같네', 'TV보는 것 같다'고 하시는 분들이 있다. 우리는 다르다고 생각하는데 말이다"라고 전했다.

전미도도 조정석과 마찬가지로 가장 캐릭터와 닮은 이로 김대명을 꼽으며 "본인도 '우리 집에 카메라 설치했나'라고 할 정도로 굉장히 닮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대명은 "오해하고 있다. 저는 외향적이고 인싸 같은 성격인데 안 보인 모습이 굉장히 많다"라고 하면서도 "제가 감추고 있던 제 모습을 다 드러낼 수 있는 작품이라서 개인적으로 행복하다. '김대명 연기를 하는 양석형'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개인적으로 행복한 순간이다"라고 화답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는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주1회라는 새로운 시청 패턴과 계획된 시즌제로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며 자체 최고 시청률로 마무리했던 지난 시즌에 이어 새로운 계절에 더욱 단단해지고 깊어진 이야기로 돌아온다.

조정석, 정경호, 김대명, 유연석, 전미도 5인방을 비롯한 배우들의 연기 시너지와 케미, 소소한 이야기가 가진 진정성이 힘을 발휘했던 시즌1에 이어 시즌2는 더 따뜻한 이야기와 유쾌한 웃음 그리고 배우들의 더욱 단단해진 케미를 예고한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는 오는 17일 첫 방송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최지우 남편·정일훈 구속·이승기 후크 재계약 外

    박수홍 "유기동물 보육원 만들고파…모두 다홍이 덕분"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