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아들 강시후, 뉴스 깜짝 등장 "타이거 우즈 같은 선수 되고 싶어"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강호동 아들 강시후 군이 뉴스에 깜짝 등장했다.

10일 방송된 MBN '종합뉴스'에서는 꿈나무 골프대회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대회에서 강시후 군은 어른 못지않은 몸집과 파워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강호동 아들 강시후 [사진=MBN 캡처]

강시후 군은 인터뷰에서 "잘 맞으면 230~240m 나간다. 타이거 우즈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가세연, 최지우까지 '도넘은 폭로'…끙끙 앓는 연예계 "대응책 없나"

    가세연, 최지우 남편까지 폭로 "충격적 제보 받았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