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마리아 "임영웅 비웃었다고? 다 거짓말, 도와달라" 호소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미스트롯2' 마리아가 유튜브 가짜뉴스에 대해 해명했다.

마리아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튜브 영상 썸네일 한 장을 공개했다.

마리아가 가짜뉴스에 고통을 호소했다. [사진=좋은날엔ENT ]

해당 썸네일에는 '마리아, 임영웅 영어 발음에 비웃음?'이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이에 마리아는 "내가 하지 않은 행동으로 영상이 나왔다. 이거 다 거짓말이다"고 항변했다.

마리아는 "그 현장에 있었던 적도 없고 그 노래 들어본 적도 없다. '미스터트롯' 때부터 임영웅을 팬으로 좋아하고 응원했는데 이게 무슨 말인가. 너무 거짓된 사실에 슬프다.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조회수를 목적으로 한 가짜뉴스가 판을 치면서, 마리아 역시 허무맹랑한 의혹에 휘말려 고통을 받고 있는 것.

이같은 일은 처음이 아니다. 일찌감치 TV조선 측은 "최근 유튜브 등을 통해 '미스트롯2' TOP7에 대한 근거 없는 허위 사실, 비방의 콘텐츠를 게시하여 명예를 훼손하거나 모욕하는 사례가 다수 발견되고 있다"며 "현재 본사에서는 가짜뉴스 채널에 대한 신고 처리는 물론, 아티스트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유포, 모욕죄 등으로 법적 조치를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前 엑소 크리스' 우이판, 中서 미성년자 성폭행 논란

    대구 간 나훈아, 코로나 시국 공연강행→이재명 바지 발언 논란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