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 박정민 "'유퀴즈' 출연 자체가 신기, 유재석에 감동 받았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박정민이 '유퀴즈' 출연 소감을 밝혔다.

박정민은 7일 오후 진행된 영화 '기적'(감독 이장훈) 화상 인터뷰에서 앞서 영화 홍보를 위해 출연했던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대해 "영화 개봉 시기와 맞았다면 더 좋았겠지만 제 개인적으로는 평소 즐겨보던 프로그램에 나간 거 자체가 신기했다"라고 말했다.

배우 박정민이 영화 '기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기적'은 당초 6월 개봉 예정이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개봉 일정이 변경된 것. 이에 박정민은 개봉일과는 상관없이 미리 잡혀 있던 '유퀴즈' 촬영을 진행해야 했다.

이어 박정민은 "조세호 형님은 평소에 본 적이 있어서 저를 알고 계셨는데 재석 선배님이 저를 기억해주시는 게 신기했다"라며 "'런닝맨' 한 번 나갔을 뿐인데 제 이름을 불러주시고 친하게 해주시는 모습이 감동적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기적'은 오갈 수 있는 길은 기찻길 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은 없는 마을에 간이역 하나 생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준경(박정민 분)과 동네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1988년 설립된 최초의 민자역사이자 세상에서 제일 작은 간이역 양원역을 모티브로 따뜻한 상상력을 더해 새롭게 재창조된 이야기다.

박정민은 마을에 기차역을 세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준경 역을 맡아 이성민, 임윤아, 이수경 등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기적'은 오는 15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