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즈' 측 이용진 의상 논란에 "심려 끼쳐 죄송, 새 의상 변경"(공식)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개그맨 이용진이 출연 중인 '터키즈 온 더 블럭' 제작진이 의상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터키즈 온 더 블럭' 콘텐츠를 기획, 제작한 스튜디오 와플 측은 12일 채널 댓글을 통해 "'터키즈 온 더 블럭' 의상 문제로 의도치 않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터키즈 온 더 블럭' 측이 의상 논란에 사과했다. [사진=와플 스튜디오 유튜브]

이어 "여러분의 의견을 경청하여 저희 '터키즈 온더 블럭'은 현재 새로운 의상을 준비 중"이라며 "이미 진행된 촬영본을 제외하고 이후 촬영본부터 전문가의 의견을 받아 알맞은 의상을 변경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청자분들의 많은 관심과 의견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재밌는 콘텐츠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웹예능 '터키즈 온 더 블럭'에서 이용진은 터키 아이스크림을 파는 종업원 콘셉트로 이국적인 의상과 모자를 쓰고 등장한다. 이에 터키 네티즌들은 "우린 저런 복장을 입지 않는다"라며 "저 옷은 아랍 쪽"이라고 불쾌감을 드러내 논란이 일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홍천기' 안효섭, 김유정 향한 애틋함…매죽헌 화회 기대감↑

    싸이표 피네이션 첫 보이그룹, 7人 프로필 공개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