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우파' 첫 탈락 노제, 졌지만 잘 싸웠다…아쉬운 탈락→대중 관심 UP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안무가 노제(N0:ZE)가 '스우파'를 통해 대중에게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었다.

웨이비 노제는 지난 14일 방송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서 상대팀 프라우드먼과 'K-POP 4대 천왕 미션' 대결을 펼쳤다. 완성도 높은 퍼포먼스는 물론, 탄탄한 팀워크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 노제가 속한 웨이비가 첫 탈락팀이 됐다. [사진=Mnet]

이날 웨이비는 CL(씨엘)의 닥터 페퍼(Doctor Pepper)와 헬로 비치스(Hello Bitches)를 본인만의 스타일로 해석했다. 또한 대형 소품을 준비하는 상대 크루를 보고 기죽지 않은 노제는 "어리다고 무시당하기 싫었다. 이기려고 이 악물었다"라고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이에 웨이비는 "(노제가) 괜히 메인 댄서가 아니다. 최고의 리더다"라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곡 중간 서로의 안무를 카피하는 '안무 카피 챌린지'에서 노제는 "누구보다 어렵고 신선하게 안무를 구성해 상대 크루가 따라 할 수 없게 만들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짧은 시간 안에 완성해야 하는 미션인 만큼 노제는 집중력을 발휘해 팀을 이끌어냈다.

특히 웨이비의 퍼포먼스를 본 원곡자 CL은 "전체적으로 웨이비는 깔끔하고 정돈된 느낌이다"라며 "(곡을) 표현하고자 하는 의도가 잘 보인 건 웨이비"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노제 역시 "(상대 크루보다) 우리가 더 잘했다고 생각한다"라며 확신에 찬 모습을 보였다. 노제만의 독창적이면서도 강한 에너지가 각 크루들의 긴장감을 불러일으켰다.

이렇듯 각종 미션과 무대에서 최선을 다한 노제. "멋있고 후련하게 후회 없이"라는 포부를 전했지만, 아쉽게 탈락이 확정돼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노제는 "패배를 가져가는 게 아니라 무언갈 해내고 왔다는 걸 가져가고 싶다. 모든 사람이 행복하게 춤을 췄으면 좋겠다"라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한편, 노제는 '스우파'에서 웨이비 리더로 활약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완성형 비주얼과 빈틈없는 실력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한 노제 앞으로의 활약이 더 큰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장제원 아들' 노엘, "재난지원금 좋아서 공중제비 도는 XX들" 논란

    '저작권 논란' 주호민 "워터막크 박힌 지 몰라…전시 후 폐기"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