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금관문화훈장 수훈 '배우 최초'..."자랑스럽게 간직할 것"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윤여정이 대중문화예술상에서 배우 최초로 금관문화훈장을 받았다.

28일 서울 국립극장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으로 열린 '2021년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올해 12회 맞이한 '대중문화예술상'은 가수, 배우, 희극인, 성우, 방송작가, 연주자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대중문화예술인들의 사회적 위상과 창작 의욕을 높이고, 대중문화예술산업의 발전에 이바지한 이들의 공을 기리고자 마련한 대중문화예술 분야 최고 권위의 정부포상이다.

윤여정 [사진=아카데미 시상식 ]

이날 그룹 NCT드림을 비롯 걸그룹 오마이걸, 배우 오정세, 연주자 서영도와 고상지, 성우 최덕희, 개그우먼 안영미, 모델 최소라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이어 배우 이정은, 한예리, 가수 웅산, 연주자 정원영, 음악감독 김문정, 성우 안경진, 예술감독 김설진이 국무총리 표창 수상했다.

대통령 표창은 가수 김연자를 비롯 가수 이적, 배우 차태현의 어머니이기도 한 성우 최수민, 김태호 PD, '빈센조' '열혈사제' '김과장' 박재범 작가, 배우 김영철과 정우성에게 돌아갔다.

김태호 PD는 "훌륭한 후배, 작가들 둔 덕분에 좋은 상, 큰 상 받아본다"며 "2년동안 코로나19가 제 삶에 큰 태클 걸어왔을 때 예능인들은 제 자리에서 철저히 방역 조치하면서 매주 즐거운 콘텐츠 만들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 그분들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내년에 새로운 도전 꿈꾸고 있는데 흐름상 예능이 전세계인의 사랑을 받을 차례인 것 같아서 앞으로 더 힘내고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보관문화훈장 수상자로는 배우 고(故) 송재호, 박인환, 노희경 드라마 작가가 선정됐다.

특히 이날 시상식에서는 배우 윤여정이 대중문화예술상 12년 사상 최초로 금관문화훈장이 수훈됐다.

금관문화훈장은 문화예술 공로자에게 주는 최고 훈장으로, 배우가 문화예술 금관문화훈장을 받는 것도 윤여정이 처음이다. 윤여정은 영화 '미나리'로 대한민국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윤여정은 해외 일정으로 시상식에 불참, 영상으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렇게 영광스러운 자리에 참석하지 못하게 돼서 너무 애석하고 너무 죄송하다"며 "훈장이라는 것에 대해 며칠 생각했다. 훈장의 의미가 국가 위기 상황이나 전쟁이나 그런데서 나라를 위해 애쓰신 분들, 나 자신을 희생해서 남을 위해 애쓰신 분들을 위해 주는 상이라 생각했다. 저는 혼자, 제 일을 위해 열심히 일한 것 뿐인데 이 상을 받아도 되나 고민했다"고 밝혔다.

이어 "생각해보니까 우리나라가 살기 좋아져서 전쟁 상황도 아니고 대중문화예술부분 상이라 돼 있어서 '아 이건 받아도 되겠다' 했다. 제가 오래 일해서, 그냥 열심히 일해서 주시는 상이라고, 나라에서 주시는 상이라고 감사히 받겠다"고 전했다.

또 "어머니가 살아계셨으면 세상에서 제일 기뻐하셨을 텐데 그게 애석하지만 이 훈장, 제 평생 우리나라에서 저한테 주는 상이라 생각해서 자랑스럽게 간직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하 수상자 명단.

▲금관문화훈장 윤여정

▲은관문화훈장 이장희, 故이춘연

▲보관문화훈장 故송재호, 박인환, 노희경

▲대통령 표창 김연자, 이적, 최수민, 김태호, 박재범, 김영철, 정우성

▲국무총리 표창 김문정, 안경진, 김설진, 안경진, 웅산, 이정은, 정원영, 한예리

▲문체부 장관 표창 NCT드림, 오마이걸, 오정세, 서영도, 고상지, 최덕희, 안영미, 최소라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김선호 진짜 인성은" '갯차' 아역배우+대학 동문 등판

    기획부동산 안수미·태연·김선호 광고·리지 벌금형·김혜성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