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질 결심' 박찬욱, 칸영화제 감독상 수상…韓영화인 최다 기록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영화 '헤어질 결심'의 박찬욱 감독이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품에 안았다. 한국영화가 칸 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한 것은 2002년 '취화선'의 임권택 감독에 이어 두 번째 영광이다.

박찬욱 감독은 28일 오후(현지 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감독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이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품에 안았다. [사진=CJ ENM]

미소를 지으며 단상에 오른 박찬욱 감독은 "코비드 시대를 겪으면서 우리 인류가 국경을 높이 올릴 때도 있었지만 또 하나의 단일한 공포와 근심을 공유하기도 했다"라며 "영화도 극장에 손님이 끊어지는 시대를 겪었지만 그만큼이나 영화관이라는 극장이라는 곳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우리 모두가 깨닫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이 질병을 이겨낼 희망과 힘을 가진 것처럼 우리 영화도 우리 영화인들도 영화관을 지키면서 영화를 영원히 지켜내리라 믿는다"라며 "이 영화를 만드는 데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은 CJ 미키 리(CJ그룹 이미경 부회장), 정서경 각본가를 비롯한 많은 크루들에게 감사를 표한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박해일, 그리고 탕웨이 이 두 사람에게 보내는 저의 사랑은 뭐라 말로… 더 이상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겠다"라고 따뜻한 마음이 담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박찬욱 감독은 '올드보이'가 제57회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받으며 칸 국제영화제와 첫 연을 맺었다. 이후 '박쥐' 로 제62회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상을 받았고, '아가씨'로 제69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된 것에 이어 6년 만에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수상했다. 이는 칸 국제영화제 세 번째 본상 수상으로 한국영화인 최다 수상 기록이다.

영화 '헤어질 결심'의 수상 가능성은 일찌감치 점쳐졌다. 지난 23일 오후 6시 칸 국제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뤼미에르 극장에서 전 세계 최초 공개된 이후 국내외 언론과 평단, 영화 관계자들은 호평을 쏟아냈다. 박찬욱 감독의 감각적인 미장센과 독창적인 연출력, 주연 배우 탕웨이와 박해일의 섬세한 열연이 세계를 매료시킨 것.

'헤어질 결심' 은 공개 직후 각국 매체가 발표하는 평점 집계에서 경쟁 부문 진출작 중 최고점을 받으며 수상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칸 국제영화제 공식 데일리지인 스크린 인터내셔널(Screen International) 평점에서 3.2점(4점 만점)을 받으며 올해 상영작 중 1위를 기록했다. 또한 전 세계 192개국에 선판매되며 영화가 공개되기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헤어질 결심'의 칸 국제영화제 감독상 수상은 한국 영화를 넘어 K-콘텐츠의 무한 가능성을 입증했다. 그간 한국 영화는 2000년 임권택 감독의 '춘향뎐'을 시작으로 '헤어질 결심'을 포함해 다양한 작품을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 시켰다. 이 가운데 여섯 편의 작품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2002년 임권택 감독의 '취화선'이 감독상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2004년 '올드보이'(박찬욱 감독)가 심사위원대상, 2007년 '밀양'(이창동 감독)이 여우주연상(전도연), 2009년 영화 '박쥐'(박찬욱 감독)가 심사위원상,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시'가 각본상, 2019년 봉준호 감독의 '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바 있다.

'헤어질 결심'은 오는 6월 29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브로커' 송강호, 칸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韓 男배우 최초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