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치에다 슌스케 "불안했던 첫 내한, 韓 성원에 감동"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일본 배우 미치에다 슌스케가 한국 팬들의 뜨거운 성원에 감사한 마음을 밝혔다.

미치에다 슌스케는 25일 오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내한 기자회견에서 뜨거운 팬들의 반응에 대해 "성원에 감사하다"라며 "작품과 인간 미치에다 슌스케에게 주시는 사랑이 저는 기쁠 따름"이라고 말했다.

일본 배우 미치에다 슌스케가 24일 오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 흥행 감사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일본 배우 미치에다 슌스케가 24일 오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 흥행 감사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SNS에 감상 글도 남겨주는 것도 매우 감사하다"라며 "나니와 단시 일원으로서 보내주신 성원에 많은 감동을 느낀다"라고 전했다.

또 그는 "한국 팬들이 많이 나와 주셔서 기쁘다. 어제 공항에도 많은 분들이 마중 나와주셔서 한국에서의 인기를 느낄 수 있었다"라며 "오기 전에는 어떤 분위기일지 불안함도 있었는데 부채도 가지고 오셔서 응원을 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는 자고 일어나면 기억이 리셋되는 선행성 기억상실증을 앓는 여고생 마오리와 무미건조한 일상을 살고 있는 평범한 남고생 토루의 풋풋하고도 애틋한 사랑 이야기.

개봉 49일 만에 누적관객수 90만 명을 돌파한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는 지난 24일까지 누적관객수 96만 명을 달성했다. 개봉한 지 두 달 가까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폭발적인 입소문과 함께 꾸준한 관객 몰이를 통해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2007년 이후 역대 일본 실사 영화 흥행 1위, 2000년대 이후 역대 일본 로맨스 영화 흥행 1위라는 독보적인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이번에 첫 내한한 미치에다 슌스케는 지난 24일 무대인사와 GV 행사를 통해 관객들을 만났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