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 "승리 사진? 행사장서 찍은 것...버닝썬 루머 YG가 방치→직접 변호사 선임"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고준희가 버닝썬 루머에 대해 언급했다.

11일 공개된 웹예능 '아침먹고가2'에는 고준희가 출연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고준희는 버닝썬 루머의 시초가 된 승리와 찍은 사진에 대해 "잡지 유방암 캠페인 행사를 하러 갔다. 그 친구가 당시 나랑 같은 기획사였고 '누나 나랑 셀카 하나만 찍어달라'하더라. 난 그 친구와 인스타 맞팔이 아니어서 그 친구가 인스타에 사진을 올린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고준희  [사진=유튜브]
고준희 [사진=유튜브]

이어 "한참 시간이 지나고 버닝썬 사건이 있었다. 난 당시 드라마를 찍고 있어서 신경 쓸 수가 없었다. 그때 갑자기 친구들에게 전화가 왔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버닝썬 카톡이 공개됐는데 그게 나라고 하면서 난리가 났다고 했다. '내가 '뭔 소리야?' 했다. 온라인 게시판 같은 게 있지 않나, '누나=같은 기획사?=ㄱㅈㅎ 아니냐?'란 댓글에서 시작됐다"고 루머에 대해 밝혔다.

고준희는 "회사에다 연락해서 아니라고 그냥 얘기해주면 깔끔하게 끝날 거 같았다. 근데 회사는 방치했다. 배우는 이미지가 생명인데 기사 하나 못 내주나. 아니라는 기사를. 회사에서 나가서 변호사를 선임했다. 해명을 해야 하는 타이밍을 놓쳐 인정한 꼴이 됐다. 내가 계획했던 작품이나 일들이 다 취소됐다"고 피해 사실을 전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고준희 "승리 사진? 행사장서 찍은 것...버닝썬 루머 YG가 방치→직접 변호사 선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