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트엔터 측 "김지원 이적? 재계약 시점 아냐"(공식)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측이 배우 김지원의 이적설을 부인했다.

27일 솔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조이뉴스24에 "김지원과의 전속계약은 아직 남았다"라며 "재계약 시기가 아니"라고 밝혔다.

배우 김지원의 소속사 이절설에 솔트엔터테인먼트가 부인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날 한국일보는 김지원이 솔트엔터테인먼트를 떠날 예정이며 새 소속사를 물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2010년 CF 모델로 데뷔한 김지원은 드라마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상속자들', '태양의 후예', '쌈, 마이웨이', '아스달 연대기' 등을 통해 20대 대표 여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솔트엔터테인먼트는 김선호를 비롯해 박신혜, 김정화, 김주헌 등이 소속돼 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홍천기' 곽시양 "'관상' 이정재 보며 주향대군 연구"

    곽시양 "멀끔해 보이지만 '동네바보', 코믹연기 해보고파"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