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희애, 박경수 작가 손 잡는다…2년만 드라마 복귀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김희애가 '부부의 세계' 이후 2년만에 드라마로 돌아온다. 김희애가 선택한 작품은 박경수 작가의 정치 드라마 '돌풍'이다.

이에 대해 31일 김희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조이뉴스24에 "'돌풍' 출연 제안을 받고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희애 [사진=YG엔터테인먼트]
김희애 [사진=YG엔터테인먼트]

'돌풍'은 스타작가 박경수의 5년만의 복귀작이다. 앞서 박 작가는 '귓속말' '펀치' '황금의 제국' '추적자 THE CHASER' 등을 집필하며 탄탄한 팬층을 구축한 바 있다. 연출은 '방법'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의 김용완 감독이 맡는다.

'돌풍'은 대통령 권한 대행을 맡고 있는 국무총리 박동호를 둘러싼 정치드라마로, 극중 김희애는 경제부총리이자 당 대표 정수진 역을 제안받았다.

현재 제작진은 주인공 박동호를 비롯해 주요 배역을 캐스팅 진행 중이며, 올 하반기 첫 촬영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한편 김희애는 지난 2월 웨이브 오리지널 영화 '데드맨' 촬영을 마쳤다. 하반기 공개 예정.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