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 논란' 슈, BJ 복귀 "빚 모두 청산…정신 차리고 살겠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그룹 S.E.S 출신 슈가 BJ로 5개월 만에 복귀했다.

슈는 지난 14일 라이브 플랫폼을 통해 생방송으로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룹 S.E.S 출신 슈가 5개월 만에 BJ로 컴백했다. [사진=플렉스티비]

그는 "5개월 만에 인사드린다"라고 말문을 열면서 "그동안 굉장히 많이 곰니도 해보고 자신감도 떨어졌다가 생겼다가 왔다갔다 했다"라며 "이곳에서 방송을 하면 나 때문에 피해를 본 분들에게도 변제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벼랑 끝에서 떨어질 것만 같았지만, 다시 일어섰다"라고 말했다.

지난 4월, 라이브 플랫폼으로 처음 대중 앞에 섰던 그는 보디라인이 드러나는 의상을 입고 등장해 논란을 산 바 있다. 이와 관련 슈는 지난 방송에서 선정성 논란을 일으켰던 의상은 버렸다며 "그냥 '예뻐 보이겠지'하고 입은 거였는데 이상하게 비쳐 후회스러웠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후회하지 않게 방송 만들어보려 하고 있다"라며 첫 방송 이후 S.E.S 멤버 유진, 바다에게 혼이 났다고도 밝혔다. 그는 "같이 모니터링 해주고, 첫 방송 그 사고 이후 모든 걸 확인하고 조심스럽게 행동하고 있다"라고 주의를 기울이고 있음을 알렸다.

슈는 또한 빚을 모두 청산했다며 "진심으로 사죄할 수 있게 됐따는 것만으로도 큰 위로가 됐다. 책임져야하는 부분들이 이제 다 해결됐기 때문에 오늘 이 자리에 앉아있다. 많은 피해를 입고 실망하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다시는 반복되는 일 생기지 않게 정신 똑바로 차리고 살겠다"라고 다짐했따.

앞서 슈는 2018년 6월 서울의 한 호텔 카지노에서 지인 두 명에게 각각 도박자금 명목으로 3억5000만원, 2억5000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아 사기 혐의로 고소당했다.

그 과정에서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마카오 등 해외에서 약 7억 9000만원 규모의 도박을 한 사실이 알려지며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2019년 상습도박 혐의로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데뷔 7주년' 업텐션, 10월 가요계 컴백(공식)

    韓대사관 "'수리남'에 교민들 곤혹…안전 위해 최선 다할 것"(공식)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