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날 따라와' 이종혁 "준수, 내 눈엔 여전히 아기…사랑해달라"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이젠 날 따라와' 아빠들의 출연 계기가 공개됐다.

23일 tvN 새 예능 '이젠 날 따라와'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추성훈 추사랑 부녀, 윤민수 윤후 부자, 이종혁 이준수 부자, 이동국 이재시 부녀가 참석했다.

이종혁 이준수 부자가 23일 tvN 새 예능 '이젠 날 따라와'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tvN]

윤민수 윤후 부자가 23일 tvN 새 예능 '이젠 날 따라와'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tvN]

'이젠 날 따라와'는 아빠만큼 커져서 돌아온 1세대 랜선 조카들이 아빠들을 위한 여행을 계획하는 은혜갚기 여행 리얼리티다. 신체도, 정신도 폭풍 성장한 1세대 조카들이 아빠들을 이끌며 여행하는 과정이 유쾌한 웃음과 반전의 재미를 선사한다.

다시 자녀와 방송에 출연한 아빠들의 마음은 어떨까. 윤민수는 "처음에 고민을 했다. 아들이 비연예인이고, 추억으로 남기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사춘기 때는 아빠와 대화하고 여행하는 기회가 줄어든다. 시간이 지나면 그 기회가 더 없어질거라 생각하니 많은 얘기를 나누고 싶더라. 윤후도 좋다고 했고, 추성훈을 만날 수 있대서 흔쾌히 함께 했다"고 말했다.

이종혁은 "'아빠 어디가' 때 큰 사랑을 받았다. 그래서 굳이 더 할 필요 있나 싶었다. 아이들을 궁금해하시는 분들도 있지만 '또 나왔네' 하는 분들도 계실거란 말이다. 준수는 나보다 키 크고 덩치 크지만 내 눈엔 아직 애고 너무 귀엽다. 아기였던 애들을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한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한편 '이젠 날 따라와'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살림남' 측, 미성년자 포경수술 논란 사과 "가족 동의 받아, 불편 끼쳐 죄송"

    김기수, '명품 짝퉁' 논란 인정 "경솔했다, 모두 폐기 처분" 사과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