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날 따라와' 추성훈 "추사랑, 한국어·문화 배울수 있어 출연 결정"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이젠 날 따라와' 추성훈 이동국이 출연 계기를 밝혔다.

23일 tvN 새 예능 '이젠 날 따라와'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추성훈 추사랑 부녀, 윤민수 윤후 부자, 이종혁 이준수 부자, 이동국 이재시 부녀가 참석했다.

추성훈 추사랑 부녀가 23일 tvN 새 예능 '이젠 날 따라와'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tvN]

이동국 이재시 부녀가 23일 tvN 새 예능 '이젠 날 따라와'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tvN]

'이젠 날 따라와'는 아빠만큼 커져서 돌아온 1세대 랜선 조카들이 아빠들을 위한 여행을 계획하는 은혜갚기 여행 리얼리티다. 신체도, 정신도 폭풍 성장한 1세대 조카들이 아빠들을 이끌며 여행하는 과정이 유쾌한 웃음과 반전의 재미를 선사한다.

이동국은 "예전에 재시가 '아빠가 필요한 시기에 아빠는 내 곁에 없었다'고 말하더라. 운동 끝나고 하루 쉴 때 다른 아이들과 예능을 찍었기 때문이었다"며 "같이 여행을 떠난 추억도 없고 둘이서 사진을 찍은 것도 많지 않더라. 이걸 계기로 재시와 좋은 추억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추성훈 역시 "추사랑은 학교도 가고 일본에서 왔다갔다 해야 한다. 한국말을 많이 잊어버렸다. 추사랑이 한국말 많이 배우고 한국 문화를 많이 배우면 나는 행복할 것 같다. 딸과 함께 있는 게 너무 좋아서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젠 날 따라와'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살림남' 측, 미성년자 포경수술 논란 사과 "가족 동의 받아, 불편 끼쳐 죄송"

    김기수, '명품 짝퉁' 논란 인정 "경솔했다, 모두 폐기 처분" 사과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