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젠 날 따라와' 윤후·이준수·추사랑·이재시, 다 큰 랜선조카들 왔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이젠 날 따라와' 윤후 이준수 추사랑 이재시 등 '랜선 조카'들이 돌아왔다.

23일 tvN 새 예능 '이젠 날 따라와'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추성훈 추사랑 부녀, 윤민수 윤후 부자, 이종혁 이준수 부자, 이동국 이재시 부녀가 참석했다.

추성훈 추사랑 부녀, 윤민수 윤후 부자, 이종혁 이준수 부자, 이동국 이재시 부녀가 23일 tvN 새 예능 '이젠 날 따라와'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tvN]

'이젠 날 따라와'는 아빠만큼 커져서 돌아온 1세대 랜선 조카들이 아빠들을 위한 여행을 계획하는 은혜갚기 여행 리얼리티다. 신체도, 정신도 폭풍 성장한 1세대 조카들이 아빠들을 이끌며 여행하는 과정이 유쾌한 웃음과 반전의 재미를 선사한다.

전성호 감독은 이들의 섭외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전성호 감독은 "섭외 과정은 어려웠다. 이종혁은 추억으로 남겨야 하는 게 아니냐고 말했었다. 나도 똑같은 또래의 딸과 아들이 있다. 그 과정을 겪은 입장에서 '애들이 날 데리고 다니면 어떨까' 싶었고, 감동적일 것 같았다. 그런 마음이 가족들에게 통했을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시 자녀와 방송에 출연한 아빠들의 마음은 어떨까. 윤민수는 "처음에 고민을 했다. 아들이 비연예인이고, 추억으로 남기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사춘기 때는 아빠와 대화하고 여행하는 기회가 줄어든다. 시간이 지나면 그 기회가 더 없어질거라 생각하니 많은 얘기를 나누고 싶더라. 윤후도 좋다고 했고, 추성훈을 만날 수 있대서 흔쾌히 함께 했다"고 말했다.

이종혁은 "'아빠 어디가' 때 큰 사랑을 받았다. 그래서 굳이 더 할 필요 있나 싶었다. 아이들을 궁금해하시는 분들도 있지만 '또 나왔네' 하는 분들도 계실거란 말이다. 준수는 나보다 키 크고 덩치 크지만 내 눈엔 아직 애고 너무 귀엽다. 아기였던 애들을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한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동국은 "예전에 재시가 '아빠가 필요한 시기에 아빠는 내 곁에 없었다'고 말하더라. 운동 끝나고 하루 쉴 때 다른 아이들과 예능을 찍었기 때문이었다"며 "같이 여행을 떠난 추억도 없고 둘이서 사진을 찍은 것도 많지 않더라. 이걸 계기로 재시와 좋은 추억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추성훈 역시 "추사랑은 학교도 가고 일본에서 왔다갔다 해야 한다. 한국말을 많이 잊어버렸다. 추사랑이 한국말 많이 배우고 한국 문화를 많이 배우면 나는 행복할 것 같다. 딸과 함께 있는 게 너무 좋아서 결정했다"고 말했다.

추성훈 추사랑 부녀, 윤민수 윤후 부자, 이종혁 이준수 부자, 이동국 이재시 부녀가 23일 tvN 새 예능 '이젠 날 따라와'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tvN]

네 아이들은 과거 방송 출연을 회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윤후는 "'아빠 어디가'는 많이 챙겨봤다. 매체를 통해 계속 봐서 감회가 새롭다거나 딱히 느끼는 건 없다"고 말했고, 이준수는 "생으로 빙어 먹는 장면이 기억난다. 유튜브를 보며 기억을 해냈다. 이 땐 귀여웠네 싶었다"고 밝혔다.

이재시는 "나는 영상으로 보면 순간 순간 기억날 때가 있다. 애들 기저귀 갈아주고 밥 먹여주던 기억이 난다. 영상에선 내가 주인공이 아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고, 추사랑은 "'바나나 먹고 싶은 사람' 하던 장면이 조금 기억 난다"고 답했다.

이어 네 아이들은 '여행 중 우리 아빠가 왜 이러나' 혹은 '우리 아빠 너무 좋다'고 느낀 순간이 있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준수는 "아빠가 쿨해서 좋다. 몰래 게임을 하면 '그거 하고 숙제해'라고 말해주는 느낌"이라 말했고, 윤후는 "이번 여행에서 내가 계획을 하고 일정을 짜면, 내가 말하는 문장이 끝날 때마다 사사건건 항의를 넣는다. 재미를 위해 그러는 건 이해하지만 시종일관 그러면 '왜 그럴까' 싶다. 반면 노래 불러주거나 음악 얘기 해주면 특별하게 느껴진다"고 답했다.

이재시는 "아빠는 체력이 정말 좋다. 힘든 계획을 짜도 다 따라올 수 있어서 멋있다. 하지만 아빠가 코골이가 심해서 괴롭다"고 솔직하게 말했고, 추사랑은 "아빠가 힘이 세서 좋다. 또 가위바위보도 잘한다. 그런데 고기를 너무 많이 먹는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추성훈 추사랑 부녀가 23일 tvN 새 예능 '이젠 날 따라와'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tvN]

윤민수 윤후 부자가 23일 tvN 새 예능 '이젠 날 따라와'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tvN]

이동국 이재시 부녀가 23일 tvN 새 예능 '이젠 날 따라와'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tvN]

이종혁 이준수 부자가 23일 tvN 새 예능 '이젠 날 따라와'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tvN]

이어 네 가족이 서로를 기억하는 에피소드도 공개됐다. 윤민수는 "윤후에겐 '아빠 어디가'를 안 보여줬지만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바로 봤다. 그래서 윤후가 사랑이를 너무 예뻐했다"며 "얘는 이 프로그램이 나와의 여행이 아니라 셀럽과의 여행인 셈"이라 말했고, 이동국은 "'아빠 어디가'는 안정환이 나와서 보다가 준수와 윤후가 너무 귀여웠다. 아빠들은 별로 생각이 안 나고 아기들이 귀여웠다"고 답했다.

전성호 감독이 생각하는 네 가족의 스타일은 무엇일까. 전성호 감독은 "이동국 이재시는 정말 딸 가진 아빠의 로망이 이런 걸까 싶을 정도다. 촬영이 있으면 이 팀을 꼭 따라가서 참고한다. 추성훈과 추사랑 부녀는 너무 사랑스럽다. 하지만 사랑이가 조금씩 변하는 시기 아니냐. 그러니 추성훈은 조금씩 두려워 하고 눈물도 보인다. 사랑이가 더 컸을 때 아쉬움을 느끼는 시기를 잘 보여주고 계신다. 사랑이가 크면 재시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전성호 감독은 "윤민수 윤후는 고등학교 반장 부반장 느낌이다. 뜻밖에 윤후가 반장이다. 리더십과 통솔력이 있고 듬직한 윤후, 또 그걸 서포트 해주는 윤민수다. 이종혁 이준수는 정말 친하고 대화도 짧은데 툭툭 치면서 아빠와 아들이 보여줄 수 있는 브로맨스를 보여준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이젠 날 따라와'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살림남', 미성년 포경수술 논란…"깊은 사과, 신중하게 방송 제작"

    하이브, BTS 부산콘서트 예산 논란에 "비용보다 가치"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