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연, 유튜브 뒷광고 논란 언급 "예전으로 돌아갈 수 없겠구나"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유튜브 뒷광고' 논란을 언급했다.

18일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한혜연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한혜연은 상담이 시작되자, 2년 전 유튜브 뒷광고 논란을 조심스레 언급했다. 당시 발생했던 논란에 대해 인정하며 힘겹게 운을 뗐다고. 이어 그간 한 번도 언급한 적 없었던 뒷광고 논란의 속사정에 대해 말했다.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사진=채널A]

한혜연의 이야기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대중의 시선은 한혜연의 거짓말에 꽂혀있고 한혜연은 채널의 책임자로서 사과했으나 본인이 관여하지 않은 일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못한 것이 마음의 고통으로 남아있다"고 짚어냈다. 이에 한혜연은 "논란 이후 '이전의 나로 돌아갈 수 없겠구나'라고 느꼈다"고 털어놨다.

한혜연은 2년 간의 심리 변화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 대한 마음 속 고통도 털어놓는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너덜너덜해진 한혜연의 마음을 정신건강의학과 의사로서 따라 들어가보겠다"며 논란 이후 그녀의 삶에 찾아온 변화에 대해 물었다.

한혜연은 사건 이후, 자신과 사진 찍고 싶어 쳐다봤던 행인에게 날이 선 반응을 보였던 일화를 고백하며 바뀌어 버린 자신의 성격에 대해 털어놓는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공격적으로 대응하게 된 한혜연 태도의 이면에는 사람들의 시선을 무언의 공격으로 느껴 위축되고 있는 것"이라고 짚어냈다.

상담 내내 한혜연을 심상치 않은 눈빛으로 바라보던 오은영 박사는 “한혜연은 인생의 치명타를 입었다”고 분석했다. 이어 인생의 치명타를 극복하는 3가지 단계를 제시하며 한혜연의 심리를 낱낱이 파헤쳤다. 한혜연은 자신을 향한 오은영 박사의 날카로운 분석에 수긍하며 지난 2년 동안의 자신을 돌이켜보는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오후 9시 30분 방송.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다섯째 임신' 경맑음, 만삭 중에 일본 여행...♥정성호와 신났네

    '옥문아들' 김광규 "최성국 결혼? 배신감 느껴...둘이 밥 먹다 걸렸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